분류 : Category
제목 : [49호] 제2차 전러시아 노동자 병사대표 소비에뜨 대회
노정협   2009-03-13 15:46:01, 조회:1,755, 추천:107

  
  

제2차 전러시아
노동자 병사대표
소비에뜨 대회5)


  
  

1917년 10월 25-26일(11월 7-8일)

- 블라지미르 일리이치 레닌(1870-1924)
- 번역 임채희



제1차 전 러시아 소비에뜨 대회는 10월혁명 이전인 1917년 6월 3-24일 뻬뜨로그라드에서 열렸다. 이 대회를 주도한 것은, 부르주아 임시정부를 지지하는 입장에 서 있었던 우익 사회혁명당과 멘쉐비끼들 이었다.

10월 25일 마침내 억압받고 착취 받던 러시아 노동자민중은 혁명으로 권력을 장악했다. 전러시아소비에뜨 2차 대회는 위대한 러시아 혁명이 승리를 거두고 혁명의 감격 속에서 10월 25일 혁명이 성공하자마자 시작되어 27일 새벽에 끝이 났다.

제 2차 대회는 권력이 소비에뜨로 넘어 왔으며 소비에뜨 권력은 즉각적으로 혁명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레닌의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들에게!」라는 격정적인 호소문을 채택했다. 그리고 10월 26일 레닌은 평화에 관한 보고, 토지에 관한 보고를 작성하고 소비에뜨 대회는 각각 만장일치와 반대 1표, 기권 8표를 제외하고 압도적인 지지로 이 보고를 채택했다.

러시아 노동자 민중들의 평화와 토지에 대한 열망이 러시아 혁명을 성공시킨 원동력이었다. 임시정부는 이러한 민중들의 열망을 전혀 충족하지 못하고 제국주의 전쟁을 지속하고, 토지문제를 전혀 해결하지 못하였다. 하지만 혁명의 승리 이후 소비에뜨 권력은 즉각적인 평화협정을 제국주의 정부와 인민들에게 제안하고, 지주, 황실, 수도원이 소유한 토지의 즉각적인 몰수조치를 취하였다.

레닌의 이 글은 혁명권력이 얼마나 노동자민중의 이해에 충실하게 즉각적으로 혁명적 조치를 취하는지, 혁명정부가 어떻게 가장 발전한 부르주아 정부에 비해 수십 배, 수백 배 진보적인 정부일 수밖에 없는지를 잘 보여준다. 이명박 부르주아 독재정부의 반동성이 극에 달한 이 시기에 레닌의 글과 혁명권력이 취한 급진적 정책은 새로운 사회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열망을 고취시켜줄 것이다. - 번역자 주.


다음과 같이 게재하다 : 호소문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들에게!》는 - 1917년 10월 26일(11월 8일) 신문 《노동자와 병사》9호 ; 평화와 토지에 관한 보고, 평화에 관한 보고의 맺는말은 - 1917년 11월 10일(10월 28일) 신문 《쁘라브다》171호와 《중앙집행위원회(쎄이까)이즈베스찌야》 209호 ; 평화에 관한 법령은 - 1917년 11월 9일 (10월 27일) 신문 《쁘라브다》170호와 《쎄이까 이즈베스찌야》208호 ; 토지에 관한 법령은 - 1917년 11월 10일(10월 28일) 신문 《쁘라브다》171호와 《쎄이까 이즈베스찌야》209호 ; 노동자.농민 정부 구성에 관한 결의문은 - 1917년 10월 27일(11월 9일) 신문 《노동자와 병사》10호.

다음에 따라 인쇄돼다 : 호소문과 결의문은 - 신문 《노동자와 병사》의 텍스트에 따라 ; 평화와 토지에 관한 보고, 평화에 관한 보고의 맺는 말은 - 신문 《쁘라브다》의 텍스트에 따라 ; 평화와 토지에 관한 법령은 - 신문 《쎄이까 이즈베스찌야》의 텍스트에 따라.




1.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들에게!


제2차 전러시아노동자병사대표소비에뜨 대회가 개최됐습니다. 이 대회에는 압도적 다수의 소비에뜨가 소개돼 있습니다. 이 대회에 농민소비에뜨 대표들의 대오도 참석하고 있습니다. 타협주의적인 중앙집행위원회(쎄이까)의 전권은 끝났습니다.6) 압도적 다수의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의 의지에 기반해서, 뻬뜨로그라드에서 거행된 노동자와 수비대의 불패의 봉기에 기반해서, 대회는 자신의 손에 권력을 장악하고 있습니다.

임시정부는 폐위되었습니다. 임시정부의 각료 대다수는 이미 체포되었습니다.

소비에뜨 권력은 모든 민족들에게 즉각적인 민주적 강화와 전 전선에 걸쳐 즉각적인 휴전을 제의할 것입니다. 소비에뜨 권력은 지주, 황실 그리고 수도원령의 토지를 농민 위원회의 관할하에 무상으로 넘겨주는 것을 보장할 것이며, 군대의 완전한 민주화를 실현하여 병사의 권리를 옹호할 것이며, 생산에 대한 노동자 통제를 수립하고, 적시에 헌법제정회의의 소집을 보장하고, 도시로의 곡물의 공급과 농촌으로의 생활필수품의 제공에 대해 미리 배려하며, 러시아에 거주하는 모든 민족들에게 진정한 자결권을 보장할 것입니다.

대회는 이렇게 결의합니다! 지방에서의 모든 권력은 또한 참된 혁명적 질서를 확보할 것임에 틀림없는,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 대표 소비에뜨로 넘어오고 있다고,

대회는 참호속의 병사들에게 경각심을 높일 것과 확고함을 유지할 것을 호소합니다. 소비에뜨 대회는, 새로운 정부가 직접 모든 민족들에게 제의하는, 민주적인 강화의 체결을 달성할 때까지, 혁명군대가 제국주의의 모든 침범들로부터 혁명을 보위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새로운 정부는 필요한 모든 것을 통해, 유산계급들에 대한 몰수와 세금부과의 단호한 정책에 의해 혁명군대를 보장하도록 하는 것에 대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고, 그리고 또한 병사 가족들의 처지를 개선해 갈 것입니다.

꼬르닐로프 반혁명 도당들인 - 께렌스끼, 깔레진 등은 - 뻬뜨로그라드로 군대를 끌어올려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께렌스끼가 기만적인 방법으로 움직인 몇몇 부대들은 봉기한 인민의 편으로 넘어왔습니다.

병사들이여, 꼬르닐로프 반혁명도당인 께렌스끼에게 적극적인 저항을 보여주십시오! 경각심을 늦추지 말아 주십시오!

철도운수노동자들이여, 께렌스끼가 뻬뜨로그라드로 보내는, 모든 열차들을 멈춰 세우십시오!

병사들이여, 노동자, 사무원들이여 - 여러분들의 손에 혁명의 운명과 민주적인 강화의 운명이 달려 있습니다!
혁명 만세!

전러시아 노동자 병사 대표
소비에뜨 대회

농민 소비에뜨 대표단

1917년 10월 25일
(11월 7일) 쓰여 지다

--------------------


2. 평화에 관한 보고10월 26일 (11월 8일)


평화에 관한 문제는 뜨거운 문제이고, 현대의 초미의 문제입니다. 이에 대해서는 무수히 이야기되고 쓰여 졌으며, 그리고 여러분들 모두는 필시 적지 않게 그것에 대해 논의했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선출한 정부가 공포하게 해야만 할 그 선언문을 낭독하게 해주십시오.

평화에 관한 법령

10월 24-25일의 혁명에 의해 창조되고 노동자, 병사 및 농민 대표 소비에뜨에 입각한, 노동자 농민 정부는 모든 교전국 인민들과 그들의 정부들에게 정의로운 민주적 강화에 관한 회담을 즉각 시작하도록 제의 한다.

전쟁으로 인해 시달리고 피폐해진 만신창이가 된 모든 교전국들7)의 노동자와 근로계급의 압도적 다수가 열망하는, 정의롭거나 민주적인 강화, - 짜르 군주제의 타도 후에 러시아 노동자와 농민들이 가장 명확하고 집요한 방식으로 요구한 강화, - 그와 같은 강화를 정부는 병합이 없고 (즉 남의 땅에 대한 점령이 없고, 타민족에 대한 강제적인 통합이 없는) 전쟁배상금이 없는 즉각적인 강화라고 간주한다.

러시아 정부는 그와 같은 강화를 모든 교전국 인민들에게 즉각 체결할 것을 제의하며, 모든 나라들과 모든 민족들의 인민대표들의 전권을 가진 회의들에 의해 그와 같은 강화의 모든 조건들이 최종적으로 승인될 때까지, 여하튼 그 어떤 연기도 없이 곧 즉시 결정적인 제일보를 내딛을 각오를 표명한다.

대체로 민주주의와 특히 근로계급의 법의식에 따라, 정부가 남의 땅에 대한 점령 혹은 병합이라 이해하는 것은, 언제 이 강제적인 통합이 행해졌는지에 관계없이, 그리고 또한 해당국가의 경계선 내에 강제적으로 통합되거나 혹은 강제적으로 유지되는 민족이 어느 정도로 발전되어 있거나 혹은 후진적이거나 관계없이, 정확하고 명백하게 그리고 자발적으로 표현된 약소민족의 동의와 바람 없이 하는, 약소민족의 크거나 혹은 강대한 국가에의 모든 통합(합병)인 것이다. 끝으로, 이 민족이 유럽이나 혹은 머나먼 대서양 건너편 나라들에서 살고 있든지에 관계없이, 그렇다.

만일에 그 어떠한 민족이라도 해당국가의 경계선 내에 폭력에 의해 유지되고 있다면, 만일에 그 민족의 입장에서 표현된 바람에 반대하여 그 민족에게 - 이 바람이 출판물에나, 인민 집회들과 당의 결의문들에서 표현되거나 혹은 민족적 압제에 반대하는 소요와 봉기들로 표현되거나 어느 것이나 모든 것이 마찬가지다. - 합병(통합)하고 있거나 혹은 대체로 보다 강한 민족의 군대의 완전한 철병 하에, 이 민족의 국가 존재 형태에 관한 문제를 그 어떠한 강제도 없이 결정할, 자유 투표에 의한 권리들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그 민족의 통합은 병합, 즉 점령이자 폭력인 것이다.

강대하고 부유한 국가들 사이에 그들이 점령한 약소민족들을 어떻게 분할할 것인지 때문에 이 전쟁을 계속하는 것, 이것을 정부는 인류에 대한 가장 큰 범죄라 간주하고 위에서 지적한, 예외 없이 모든 민족들에게 똑같이 정의로운 조건들 위에서 이 전쟁을 중지하는, 강화 조건들에 즉각 서명하자는 자신의 결의를 엄숙히 선언한다.

그와 동시에 정부는, 정부가 위에서 지적한 강화조건들을 최종적이라 간주하지 않으며, 즉 여타 모든 다른 강화조건들도 검토하는데 동의하고, 그 어떤 교전국이든지 간에 가능한 더 빠른 그것들의 제의와 가장 완전한 명확성, 강화 조건들의 제의 시에 모든 이중의미성과 모든 비밀의 무조건적인 배제만을 주장할 것임을 선언한다.

정부는 비밀 외교를 폐기하고, 자신의 입장에서 전 인민 앞에 완전히 공개적으로 모든 회담을 행할 확고한 의도를 표명하며, 1917년 2월부터 10월 25일까지 지주와 자본가 정부에 의해 승인되거나 혹은 체결된, 비밀조약들의 완전한 공표에 즉각 착수한다. 이 비밀 조약들의 모든 내용이, 대부분의 경우에 있었던 것처럼, 러시아 지주와 자본가들에게 이득과 특권들의 보장에 집중되고 대러시아인들의 병합의 유지나 혹은 확대에 집중되어 있었던 만큼 정부는 그 모든 내용을 무조건적으로, 즉각 폐기할 것을 선언한다.

모든 나라의 정부들과 그 인민들에게 강화체결에 관한 공개 회담을 즉각 시작할 것을 제의, 호소하면서 정부는 자신의 입장에서 문서관계, 전신의 방법을 통해서와 같이, 여러 나라들의 대표자들 사이의 회담이나 혹은 그와 같은 대표자들의 회의의 방법을 통해서도 이 회담들을 행할 각오를 표명한다. 그러한 회담들의 간소화를 위해 정부는 자신의 전권 대표를 중립국들에 임명한다.

정부는 모든 교전국들의 모든 정부들과 그 인민들에게 즉각 휴전협정을 체결하자고 제의하며, 게다가 자신의 입장에서 이 휴전 협정이 적어도 3개월 이내에 체결되도록 하는 것을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같은 기간 내에, 그동안에, 전쟁에 내몰리거나 혹은 전쟁에 부득이하게 참여하게 된, 예외 없이 모든 민족이나 국가들의 대표자들의 참여로 강화에 관한 회담들의 완수가 완전히 가능하듯이, 그렇게 마찬가지로 강화조건들의 최종적인 승인을 위해 모든 나라들의 인민대표자들의 전권을 가진 회의의 소집도 완전히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이 강화 제의를 가지고 모든 교전국들의 정부와 인민들에게 호소하면서, 러시아 노동자 농민 임시정부는 또한 인류의 가장 선진적인 민족들이자 현 전쟁에 참여하고 있는 가장 거대한 세 국가들인 영국, 프랑스, 독일의 의식 있는 노동자들에게 특히 호소하는 바이다. 이 나라들의 노동자들은 진보와 사회주의의 사업에 가장 커다란 도움을 주었다 : 즉 영국에서의 차아티스트 운동의 위대한 모범들8), 프랑스 프롤레타리아트에 의해 수행되고 전 세계 역사적 의의를 지닌 일련의 혁명들, 끝으로 독일에서의 특별법에 반대한 영웅적인 투쟁9)과 전 세계 노동자들에게 모범적이던 장기간에 걸친, 집요하고 규율에 찬 독일의 프롤레타리아 대중 조직들의 건설 사업들. 프롤레타리아 영웅주의와 역사적 창조의 이 모든 모범들은 우리에게, 거명된 나라들의 노동자들이 지금 그들 위에 놓여있는, 전쟁의 공포와 그 사태들로부터의 인류의 해방 과제들을 이해하고, 전면적이고, 단호하고 헌신적인 강력한 자신들의 활동으로 이 노동자들이 평화사업과 그와 동시에 모든 노예상태와 모든 착취로부터 근로 피착취 주민대중의 해방 사업을 성공적으로 끝까지 해낼 수 있게 우리를 도울 것이라는 것에 대한 보증인 것이다.

-------------------------------

10월 24-25일 혁명에 의해 창건되고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대표 소비에뜨에 기반 하는, 노동자 농민정부는 강화에 관한 회담을 즉각 시작해야만 한다. 우리의 호소는 각국정부들에게도 그 인민들에게도 향해져야만 한다. 우리는 각국 정부들을 무시할 수 없는데, 왜냐하면 그때에는 강화체결의 가능성이 지연되고, 인민 정부는 이것을 감히 할 수 없지만, 그러나 우리는 동시에 그 인민들에게도 호소하지 않을 그 어떤 권리도 갖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도처에서 각국 정부들과 그 인민들은 서로 간에 갈라져 있고, 그리고 그 때문에 우리는 전쟁과 평화의 문제에 개입하도록 그 인민들을 도와야만 한다. 물론, 우리는 병합과 전쟁배상금이 없는 우리의 강화 프로그램 전체를 백방으로 지켜낼 것이다. 우리는 그 강화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지만, 우리는 우리 적들의 조건들이 다르며, 그리고 그 때문에 우리와는 회담을 시작할 필요가 없다고 말할 가능성을 우리 적들의 손에서 쳐서 내쫓아내야만 한다. 아니다, 우리는 이런 유리한 입장을 그들에게서 빼앗고 우리의 조건들을 최후통첩식으로 내놓지 말아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강화의 모든 조건들, 모든 제의들을 검토할 거라는 것에 관한 입장이 포함되어 있기도 하다. 우리는 검토하겠지만, 이것이 아직은 우리가 받아들이겠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 우리는 헌법제정회의의 논의에 그것들을 제의할 것인데. 거기에서 이제 무엇을 양보할 수 있고 무엇을 양보해서는 안 되는지를 힘 있게 결정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각국 정부들 모두가 말로는 평화, 정의에 관해 이야기 하지만, 실제로는 점령 약탈 전쟁을 행하는, 그 정부들의 기만에 반대하여 싸우고 있다. 그 어떤 정부도 그들이 생각하는 것 모두를 이야기할 순 없을 것이다. 바로 우리 자신도 비밀외교에 반대하며 전 인민 앞에 공개적으로 행동할 것이다. 우리는 그 어려움들에 눈을 감지 않고 또 감지도 않았다. 전쟁은 중지로 종식시켜선 안 되고, 전쟁은 일방에게 종식하게 해서도 안 된다. 우리는 삼개월간의 휴전협정을 제의하지만, 그러나 우리는 잠시라도 기진맥진한 군대가 한 시름 놓을 수 있도록 보다 더 짧은 기간도 거부 하지 않으며, 그리고 그 외에도, 모든 문화국가들에서는 그 조건들을 논의하기 위해 인민회의들을 소집할 필요가 있다.

휴전협정을 즉각 체결할 것을 제안하면서, 우리는 프롤레타리아 운동의 발전을 위해 많은 일을 했던, 그 나라들의 의식 있는 노동자들에게 호소한다. 우리는 차아티스트 운동이 있었던 영국 노동자들과, 수차례 봉기들에서 자신들의 계급의식의 모든 힘을 보여준 프랑스 노동자들에게도 호소하고, 사회주의자 탄압법과의 싸움을 견디어 내고 강력한 조직들을 건설한, 독일의 노동자들에게도 호소한다.

3월 14일 선언에서 우리는 은행가들을 타도하자 제안했지만,10) 자신들은 자신들의 은행가 들을 타도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그들과 동맹에 착수하기도 했다. 이제야 우리는 은행가들의 정부를 타도했던 것이다.

각국 정부들과 부르주아지는, 서로 연합하여 피로써 노동자 농민혁명을 짓밟아 죽이려고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그러나 삼년간의 전쟁은 충분하게 대중들을 가르쳐 주었다. 다른 나라들에서의 소비에뜨 운동, 사형집행인 빌헬름의 사관학교생도들에 의해 진압된, 독일 함대의 봉기11). 끝으로 우리가 아프리카의 오지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이 곧 바로 알려질 수 있는, 유럽에 살고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한다.

노동운동은 승리를 쟁취할 것이고 평화와 사회주의로의 길을 개척할 것이다. (오랫동안 그칠 줄 모르는 박수갈채).

                          ---------------------------


(다음호에 계속...)

<각주>

5) 제2차 전러시아 노동자 병사 대표 소비에뜨 대회는 1917년 10월 25-26일(11월 7-8일) 뻬뜨로그라드에서 진행되었다. 또한 이 대회에는 일련의 군과 현 농민대표 소비에뜨 대표단도 참석하였다. 앙케이트 위원회의 자료에 따르면, 대회 개시 순간에 649명의 대표가 참석했는데, 그들 중 볼쉐비끼는 - 390명, 사회혁명당 - 160명, 멘쉐비끼 - 72명, 멘쉐비끼-국제주의자들이 - 14명 이었다. 대표들은 대회 개시 후에도 계속해서 도착하였다.

대회는 10월 25일 저녁 10시 40분에 스몰리느이에서 개최되었다. 이 시간에 붉은 근위대 부대들, 수병들, 뻬뜨로그라드 수비대의 혁명적 부분은, 임시정부가 사관학교생도들과 <돌격> 대대들의 보호 하에 머물던, 동궁을 습격하였다. 붸.이. 레닌은 대회의 첫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는데, 봉기지도에 바빴기 때문이었다. 대회의 의장단에는 14명의 볼쉐비끼 - 붸.이. 레닌, 붸.아. 안또노프-오브세엔꼬, 엔.붸. 끄르일렌꼬, 아.붸. 루나차르스끼 등이 선출되었고,  베.데. 깜꼬프, 아,붸. 까렐린, 엠.아. 스삐리도노바를 포함한, 7명의 좌익사회혁명당원들, 그리고 우끄라이나 사회주의 당 대표 1명이 선출되었다. 멘쉐비끼와 우익사회혁명당은 의장단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하였다. 멘쉐비끼와 사회혁명당 우익의 지도자들은, 일어난 사회주의 혁명을 음모라 칭하면서, 연립정부의 건설에 관해 임시정부와의 회담을 시작하자는 호소를 가지고 나왔다. 대회의 대다수가 볼쉐비끼를 지지하고 있다고 확인한, 멘쉐비끼, 사회혁명당 그리고 분트파는 대회를 떠났다. 10월 26일(11월 8일) 아침 4시에 대회는 동궁의 점령과 임시정부의 체포에 관한 보도를 청취하였으며 레닌이 작성한 호소문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들에게!》를 채택하였는데, 이 호소문 속에서 노동자, 병사 그리고 농민 대표 소비에뜨로 권력이 넘어왔음이 선포되었다. 회의는 아침 6시에 끝났다.

대회의 제2차 회의는 10월 26일(11월 8일) 저녁 9시에 개최되었다. 레닌은 평화와 토지에 관한 보고 연설을 하였다. 대회는 레닌이 작성한, 평화와 토지에 관한 역사적 법령들을 승인하였다. 대회는 노동자 농민정부 - 붸.이. 레닌을 수반으로 하는 인민위원 소비에뜨 -를 구성하였다. 좌익 사회혁명당은 소비에뜨 정부에 참여하는 것을 거부하였고, 그리하여 정부구성에는 볼쉐비끼만이 들어갔다. 대회가 선출한 전 러시아 중앙집행위원회의 구성에는 101명이 내정되었는데, 그 속에는 62명의 볼쉐비끼, 29명의 좌익 사회혁명당원, 6명의 사회민주주의 국제주의자들, 3명의 우끄라이나 사회주의당, 1명의 사회혁명당 - 최대주의자가 들어왔다. 대회는 또한, 전 러시아 중앙집행위원회가 농민 소비에뜨와 군대조직의 대표자들, 그리고 또한 대회에서 떠난 그 그룹들의 대표자들에 의해 더 보충될 수 있다고 결의하였다. 대회는 아침 6시에 폐회되었다. - 7.

6) 제1차 전 러시아 소비에뜨 대회가 선출한, 중앙집행위원회(쎄이까)가 고려되고 있는데, 그 대회는 1917년 6월 3-24일(6월 16일-7월 7일) 뻬뜨로그라드에서 행해졌고, 제1차 대회소집의 중앙 집행위원회(쎄이까) 대다수를 구성한 것은, 부르주아 임시정부의 지지의 입장에 선, 우익 사회혁명당과 멘쉐비끼들이었다.-11.

7) 세계 제국주의 전쟁(1914-1918년)의 참가국들이 고려되고 있다. : 한 편으로는, 제1차 세계대전시의 대독연합 국가들의 블록(프랑스, 영국, 러시아, 이탈리아, 그리고 그들에 동조한 미국), 그리고 또한 벨기에, 세르비아, 루마니아, 일본, 중국 : 다른 편으로는 - 소위 4인 동맹 - 독일, 오스트리아-헝가리, 터키 그리고 불가리아 - 13.

8) 영국에서의 차아티스트 운동, 차아티즘(영어 charter 로부터 - 헌장)은 19세기 30-40년대 영국노동자들의 혁명적 대중운동이다. 이 운동의 조직적 중심은 《런던 노동자 협회》 였다. 1838년 협회 지도부는 의회에 보내는 청원서(인민헌장)를 작성하였는데, 그것은 21세에 달한 남성을 위한 보통선거권, 비밀 투표, 의회의원 후보들을 위한 재산자격의 폐지, 의회의 매년 재선거 등의 요구를 포함하고 있었다. 1840년에는 《차아티스트 국민협회》가 창립되었는데, 그것은 노동운동의 역사에서 최초의 노동자 대중정당이었다. 1842년 5월 2일에는 의회에 두 번째 차아티스트 청원서가 제출되었는데, 그것은 노동일의 단축, 임금인상 등의 요구를 포함하고 있었다. 청원서는 의회에 의해 거부되었다. 차아티스트들은 이에 대한 응답으로 총파업을 행하였다. 1848년에 차아티스트들은 세 번째 청원서를 들고 의회로의 대중행진을 계획하였지만, 정부는 군대를 집결시키고 이 행진을 좌절 시켰다. 청원서는 수개월 후에 검토되었으나 거부되었다.

1848년 이후 차아티스트 운동은 쇠퇴의 길에 들어섰다. 차아티스트 운동의 실패의 주된 원인은 명확한 강령과 전술 그리고 일관된 혁명적 프롤레타리아 지도부의 부재에 있었다. 하지만 차아티스트들은 영국의 정치사에도, 국제노동운동의 발전에도 거대한 영향을 끼쳤다. 붸.이. 레닌은 《최초의 광범하고, 현실적으로 대중적이고, 정치적 형태를 갖춘, 프롤레타리아 - 혁명적 운동》(전집, 제4판, 29권, 282쪽)으로써 차아티즘을 특징 지웠다. - 16.

9) 사회주의자 탄압 특별법은 1878년 독일에서 노동자 / 사회주의운동과 싸울 목적으로 비스마르크 정부에 의해 도입되었다. 이 법에 의해 사회민주주의당의 모든 조직들, 노동자 대중 조직들, 노동자 출판물이 금지되었고, 사회주의 문헌이 압수되었고, 사회민주주의자들은 박해와 추방을 당했다. 하지만 탄압은 사회민주주의당을 꺾지 못했으며, 그 활동은 비합법적인 생존의 조건들에 맞추어 재건설되었다 : 국외에서는 당 중앙 기관지인 신문《사회민주주의자》가 발행되었고, 그리고 정기적으로 당 대회들이 소집되었다(1880, 1883 그리고 1887) ; 독일 내에서는 지하운동으로, 사회민주주의 조직과 그룹들이 빠르게 복구되었고, 그 선두에는 비합법 중앙위원회가 있었다. 동시에 당은 대중들과의 연계 강화를 위해 합법적 가능성들을 폭넓게 이용하였고, 당의 영향력은 부단히 성장하였다. : 국회의원 선거에서 사회민주주의자들에게 찬성 투표한, 투표수는 1878년에서 1890년까지 3배 이상으로 늘어났다. 독일 사회민주주의자들에게 거대한 도움을 준 것은 K.맑스와 F.엥겔스였다. 1890년 대중운동과 점점 강화된 노동운동의 압력 하에 사회주의자 탄압 특별법은 폐기 되었다. -16.

10) 레닌은 1917년 3월 15일자 신문 《뻬뜨로그라드 노동자 병사대표 소비에뜨 이즈베스찌야》제15호에 발표된, 뻬뜨로그라드 노동자 병사 대표 소비에뜨의 호소문《전 세계의 인민들에게》를 고려하고 있다. - 17.

11) 붸.이. 레닌은 1917년 8월에 발생한 독일함대의 수병들의 혁명적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 그 진출을 지도한 것은, 7월말에 4천명을 헤아린, 혁명적 수병조직이었다. 조직의 선두에는 《프리드리히 대제》호 출신 수병인 막스 레이히피치와 알빈 케비스가 있었다. 조직은 민주적 강화를 위해 투쟁하고 봉기를 준비하자는 결의를 채택했다. 8월초에 함대에서는 공개적인 진출이 시작 되었다. 빌헬름스하펜에 있던 주력함《루이트폴드 섭정왕자》호의 수병들은, 이전에 파업 때문에 체포된 자신들의 동료들의 석방을 위해 투쟁하기 위해 해안으로 나왔다 ; 8월 16일에 《베스트팔리야》호에서 화부들이 작업을 거부하였다. 동시에 바다에 있던, 순양함 《뉴른베르그》 승무원들이 봉기하였다. 수병들 사이의 운동은 빌헬름스하펜에서 몇몇 분함대의 선상으로 퍼져나갔다. 독일함대에서의 혁명적 진출들은 잔혹하게 진압되었다. 운동의 지도자들인 레이히피치와 케비스는 총살당했고, 나머지 수병들 - 운동의 적극적인 가담자들은 장기간의 징역형에 처해졌다. - 18.
<노/정/협>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619 노동   [49호] 쌍용자동차의 공기업, 사회화 주장, 회사 살리기의 급진적 아류!    노정협 2009/03/13 207 1983
618 국제   [49호] 분노와 불만으로 가득 찬 유럽    노정협 2009/03/13 171 2019
617 노동   [49호] 위기를 빌미로 합의 파기한 현대차 자본을 응징하자!    노정협 2009/03/13 203 1754
616 정세   [49호] 용산철거민 학살과 현 정세 인식    노정협 2009/03/13 113 1579
615 현장기고   [49호] 공기업 '선진화', 1만9천명 정리해고에 그치지 않는 재앙이다!    노정협 2009/03/13 131 1589
614 기타   [49호] 공황기 정치세력의 재편과 우리의 원칙    노정협 2009/03/13 99 1587
기타   [49호] 제2차 전러시아 노동자 병사대표 소비에뜨 대회    노정협 2009/03/13 107 1755
612 전체보기   노동자정치신문 48호 목차 / 전대미문의 계급투쟁 전야에서 2009년을 맞이하며! 왜 노동자계급은 사회 전체의 해방자가 되어야 하는가?    노정협 2008/12/30 112 2374
611 정세   [48호] MB법안의 계급적, 정세적 성격    노정협 2009/02/04 87 1844
610 경제   [48호] 케인즈의 부활은 자본주의를 구원할 수 없다!    노정협 2009/02/04 176 2284
609 기타   [48호] 불행한 강화조약에 관한 문제의 역사에 대하여    노정협 2009/02/04 96 1713
608 노동   [48호] 언론노동자들이 총파업의 포문을 열었다!    노정협 2009/02/04 85 1833
607 정세   [48호] 공황기 노동자계급의 전략과 전술    노정협 2009/02/04 108 1494
606 현장기고   [48호] 총고용 보장 약속이 헌신짝처럼 버려졌다! -쌍용자동차 비정규직지회 지회장 김운산    노정협 2009/02/04 127 1588
605 기고   [48호] 학습지 노동자 하루 동행기    노정협 2009/02/04 173 2114
[이전 10 개] [1]..[31][32][33] 34 [35][36][37][38][39][40]..[75] [다음 10 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Nara

전국노동자정치협회 (150-898)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4동 215-3 301호
노동자정치신문 Tel. 070-8254-1917 / E-mail labor04@jinbo.net copyleft by 노정협